현대건설, '2019 우수 디자인상' 6개 동시 수상
현대건설, '2019 우수 디자인상' 6개 동시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개포동 '디에이치 아너힐즈'의 '헤리티지 가든 연하원' 모습. (사진= 현대건설)
서울 개포동 '디에이치 아너힐즈'의 '헤리티지 가든 연하원' 모습. (사진= 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건설이 '2019 우수 디자인상'에서 총 6개의 상을 동시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디자인 상으로 지난 1985년 이후 매년 시행됐다. 디자인 및 외관·기능·경제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우수성이 인정된 상품에 '우수 디자인(Good Design)' 마크를 부여한다.

현대건설은 이번 시상에서 서울 개포동 디에이치 아너힐즈의 '헤리티지 가든 연하원'을 비롯해 경기 수원시 힐스테이트 호매실의 '중앙광장', 화성시 힐스테이트 동탄의 '물놀이터' 와 '숲 소풍길' 등 총 6개 작품으로 우수디자인에 선정됐다.

아너힐즈 연하원은 단지 내 커뮤니티시설의 중앙 정원을 인근 대모산 자연 그대로 재현한 정원이다. 길게 뻗은 서어나무 숲 아래 마운딩(조경용 얕은 구릉지)과 자연석, 각종 식물 소재를 배치하고 안개 분사구를 설치해 새벽 안개가 핀 산자락 분위기가 날 수 있도록 조성했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호매실 중앙광장은 아파트 단지 내 축구장 규모의 대형 중심마당을 조성, 미술장식품과 조형성이 강화된 시설물을 설치하고 잔디광장 주변 생태 계류 및 고급 휴게공간을 배치해 입주민의 이용 편의를 높였다. 동탄 물놀이터와 숲 소풍길은 아이들이 창의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외에도 서울 금호동 힐스테이트 서울숲 리버파크의 '색연필로 만든 미술관'과 경기 의정부시 힐스테이트 녹양역의 '퍼니짐 조합놀이대' 또한 우수 디자인 마크를 받았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수한 상품 디자인을 지속 개발하고, 특히 어린이 특화 놀이터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