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불가리아 42MW 태양광사업 금융조건 개선···"이자율 인하"
남동발전, 불가리아 42MW 태양광사업 금융조건 개선···"이자율 인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현지시각) 불가리아에서 남동발전과 SDN 관계자들이 불가리아 42MW 태양광사업의 리프라이싱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남동발전)
29일(현지시간) 불가리아에서 남동발전과 SDN 관계자들이 불가리아 42MW 태양광사업의 리프라이싱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남동발전)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한국남동발전은 SDN과 공동 추진하고 있는 불가리아 42MW 태양광사업의 파이낸싱 조건개선 계약(리프라이싱)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남동발전과 SDN은 이번 리프라이싱 계약으로 이자율 0.5%p를 인하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를 통해 올해 100억원 이상의 배당을 기대하는 등 향후 6년 내 투자금의 조기회수가 가능할 것으로 회사는 전망했다. 

이번 사업은 투자 당시 동유럽 최대 규모 녹색금융 프로젝트 파이낸스로 주목을 받았지만 불가리아 현지의 정책 변화로 현금흐름 부족과 금융상환 위기를 겪은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정책리스크 해소와 함께 지난 2017년 현지 글로벌은행과 리파이낸싱을 성사시켜 사업을 정상궤도에 올렸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리파이낸싱과 리프라이싱을 차례로 성사시켜 해외투자금융조달 관련 모범사례로 만들어가고 있다"면서 "이번 사업은 대출만기 이후 5년 동안 FIT(발전요금지원제도)가 지속되고, 이후에는 소매가격으로 판매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