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아파트 건설 현장 특별점검···시공 미흡 등 32건 적발
국토부, 아파트 건설 현장 특별점검···시공 미흡 등 32건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지난해 전국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시공 미흡 등 32건의 위반사항이 적발됐다.

국토교통부는 공정이 50% 정도 진행된 전국 12개 아파트 건설 현장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한 결과 총 32건(벌점 11점, 과태료 부과 2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점검반은 국토부를 비롯해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지자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지난해 11월11일부터 12월20일까지 수도권(3개), 강원권(2개), 충청권(3개), 전라권(2개), 경상권(2개)을 대상으로 점검을 진행했다.

점검반이 현장시공, 자재성능 및 감리실태에 대해 점검한 결과 측면완충재 시공 미흡, 품질시험(콘크리트 압축강도 등) 미실시, 품질관리비 미계상 등 총 32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

국토부는 자재품질시험(콘크리트 압축강도 등) 미실시, 바닥충격음 차단구조 두께 미달, 정기안전점검 일부 미실시 등 건설기술진흥법을 위반한 5개 현장을 대상으로 시공사 벌점 5점(5건), 감리 벌점 6점(6건)을 부과할 예정이다.

이외에 경미한 시공 불량, 슬라브 상부표면처리 상태 미흡 등 총 26건에 대해선 현장에서 보완시공하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벌점 및 과태료는 국토부 지방국토관리청을 통해 사전통지 후 업체별로 이의신청을 접수한 후 벌점심의위원회 검토를 거쳐 최종 확정·통보된다.

이유리 국토부 주택건설공급과장은 "올해에도 아파트 건설현장에 대해 특별점검을 실시해 부실공사를 방지할 것"이라며 "사전에 하자발생을 차단함으로써 입주자들에게 양질의 공동주택을 공급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