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우한 폐렴 영향 적을 것"-하나금투
"현대·기아차, 우한 폐렴 영향 적을 것"-하나금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29일 현대·기아차에 대해 '우한 폐렴' 확산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적을 것으로 예상하며 자동차 업종에 대해 투자의견 '비중확대'를 제시했다.

송선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일시적 시장 수요 위축 영향은 있을 수 있지만 현대차와 기아차는 경쟁업체들과 달리 우한 지역에 생산 공장이 없어 생산 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중국 공장 가동률이 이미 낮은 상태여서 일시 가동을 중단 하더라도 추가 손실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 연구원은 "또 두 회사 합산 글로벌 소매판매 중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14%로 2016년의 22%대비 낮아진 상태"라며 "중국 비중이 크고 중국 법인 실적이 영업이익으로 연결되는 부품업체들이 받는 영향은 약간 크겠으나 전체 실적에 큰 타격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1년 반 가까이 중국 자동차 판매가 역성장하는 등 소비심리가 위축된 상황이어서 전염병이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지만, 기저가 낮은 구간에 돌입하는 만큼 월별 판매 대수 증가율에 충격을 줄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한 폐렴에 따른 공포로 주가가 조정을 보일 경우, 추가 비중확대 기회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