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티브로드' 합병법인 4월 30일 출범
'SKB-티브로드' 합병법인 4월 30일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브로드밴드(위)와 티브로드 로고. (사진=각 사)
SK브로드밴드(위)와 티브로드 로고. (사진=각 사)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 합병 법인이 4월 30일 출범한다.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의 합병 기일을 올해 4월 1일에서 4월 30일로 변경한다고 28일 공시했다. 합병을 위한 주주총회는 3월 26일 열린다.

합병 기일이 밀린 이유는 정부 심사가 예상보다 늦어지면서 합병에 필요한 행정절차가 다소 지체됐기 때문이다.

앞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1일 심사 결과와 방송통신위원회 사전동의를 종합해 두 회사 합병을 조건부 승인했다.

지난달 15일 LG유플러스가 CJ헬로를 인수한 데 이어 SK브로드밴드의 티브로드 합병이 마무리되면 유료방송 시장은 통신사가 주도하는 '3강' 체제로 재편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