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中 모든 노선 잠정운휴···우한 폐렴 대응 '총력'
에어서울, 中 모든 노선 잠정운휴···우한 폐렴 대응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서울은 28일부터 인천에서 출발하는 장가계(장자제), 린이 노선 등 중국 전 노선의 운항을 중단한다. (사진=에어서울)
에어서울은 28일부터 인천에서 출발하는 장가계(장자제), 린이 노선 등 중국 전 노선의 운항을 중단한다. (사진=에어서울)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에어서울은 28일부터 인천에서 출발하는 장가계(장자제), 린이 노선 등 중국 전 노선의 운항을 중단한다. 회사는 기존 장자제 노선을 주 3회(수·금·일), 린이 노선을 주 2회(화, 토) 운항해왔다.

에어서울 측은 여행객들이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원지인 '우한'뿐 아니라 중국 노선 전체에 대한 불안이 커지자 운항 중단을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중국 노선에 대해서는 24일 이전 예약분을 기준으로 운항이 재개될 때까지 여정 변경 및 환불 위약금을 면제키로 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면서 관련 문의가 많은 상황"이라며 "항공기 소독을 철저히 하고 있고 공항 종사자 및 운항·캐빈 승무원에게도 국제선 전 노선에서 마스크와 장갑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적극적으로 예방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