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전세기 귀국 '우한 교민' 방역 대책은?
[우한 폐렴] 전세기 귀국 '우한 교민' 방역 대책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 한 공공 시설 격리 검토..."잠복기 지날 때까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입국장 검역대가 입국자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입국장 검역대가 입국자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무종 기자] 정부가 전세기를 투입해 중국 우한 교민을 한국에 데려오는 구체적 대책을 28일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귀국 교민에 대한 관리 및 방역 대책 중 하나로 천안의 한 공공기관 시설에 이들을 격리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27일 정부와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 우한에 체류중인 교민 가운데 우한 폐렴 확진자나 의심 환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정부는 전세기 2대를 투입해 교민을 귀국시키면서 이들에 대한 방역 대책이 중요한 만큼 이동선을 최소화시키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이들이 잠복기(약 2주)가 지날 때까지 천안의 한 공공기관 시설에 격리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교민 귀국 후 (대책없이) 바로 분산 조치하는 것은 방역 대책에 문제가 있을 수 있어 잠복기가 지날 때까지 국가 지정시설에서 공동생활을 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이 시설은 천안의 한 공공기관 부대시설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으로 인해 중국 우한시에 고립된 교민들을 철수시키기 위해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28일 오후 3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그 구체적인 방안을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 우한에 체류중인 것으로 파악된 우리 국민 500∼600명이며 이중 400여명은 전세기 운영시 귀국하겠다는 의사를 우한주재 한국총영사관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2대의 전세기를 투입해 29일이나 30일 이들을 귀국시킬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안이 2020-01-28 12:04:25
지역이 중요한게 아니죠. 왜이렇게 이기적이세요.. 초기예방하려고 정부가 잘하고있네요

망해라 2020-01-28 10:47:57
확진자도 없는 도시에 무슨 소립니까 천안사람은 죽어도 된다는건가요?중국은 우한 밖으로 못나오게 통제시키는데 우리나라는 바이러스를 전세기로 모셔오네요
답글쓰기

천안 쌍용동 2020-01-28 10:04:14
인천 차이나타운이 딱이네요. 재검토바랍니다.

천안 2020-01-28 10:02:31
기자양반 정신 좀 차리지?
가짜뉴스 쓰는 기자들 처벌 안되나?
나라가 개판이여

가짜뉴스아웃 2020-01-28 09:34:38
천안시청에 전화로 문의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 에서 검토대상에 오른적도 없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