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폐렴' 26일 하루 24명 사망 '위험수위'...'WHO 비판' 목소리
'中 폐렴' 26일 하루 24명 사망 '위험수위'...'WHO 비판' 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개월 영아도 감염…사망 80명·확진 2천744명
춘제 연휴 2월 2일까지 연장…학교 개학 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로 인한 사망자와 확진자가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제적 비상사태 선언에 대해 여전히 신중한 입장인 세계보건기구(WHO)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27일 0시 현재 전국 30개 성과 홍콩·마카오·대만에서 2천744명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고 사망자는 80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는 하루 전보다 확진자는 796명, 사망자는 24명 늘어난 것으로, 사망자가 처음으로 한꺼번에 20명 이상 늘었다.

특히 베이징에서는 9개월 영아가 우한 폐렴에 걸리고, 새로 감염된 환자 5명 중 4명이 30∼40대로 확인됐다. 중국 내 의심 환자는 5천794명이고, 중증환자는 461명으로 크게 늘었고, 완치 후 퇴원한 환자는 51명으로 큰 변동이 없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수는 3만2천799명으로, 그중 3만453명이 의료 관찰을 받고 있다.중국 국무원은 우한 폐렴의 확산세가 커지자 춘제(중국의 설) 연휴를 이달 30일에서 다음 달 2일까지 연장한다고 이날 밝혔다.

또 전국 각 대학과 초중고, 유치원의 개학을 연기하도록 하고, 구체적인 사항은 교육 부문에서 별도로 통보할 것이라고 공지했다. 중화권인 홍콩에서 8명, 마카오에서 5명, 대만에서 4명의 확진자가 나와 전날보다 각각 3명, 3명, 1명이 늘었다.

해외에서도 미국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와 애리조나에서 추가 확진자 2명이 발생하는 등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 해외의 우한 폐렴 확진자는 ▲ 태국 8명 ▲ 미국 5명 ▲ 일본·싱가포르·호주·말레이시아 각각 4명 ▲ 한국 5명 등이다.

중국 당국의 발표를 보면 초기 대응 실패 등으로 신종코로나의 전염 능력과 치사율이 점점 높아지고 있고, 증상이 별로 없는 잠복기에도 전염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증상이 없거나, 있더라도 매우 약해, 병원을 늦게 찾는 경우가 많아, 사람과 사람에 의한 2,3차 감염 등이 확대되고 있다. 중국과 홍콩을 비롯해 지구촌 곳곳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는 주 원인이다.

이 같은 확산에도 세계보건기구(WHO)는 국제적 비상사태 선언은 여전히 하지 않고 있다. 중국은 비상사태지만 국제적으로는 아직 아니라는 입장을 그대로 유지 중이다. 하지만 WHO의 이 같은 유보 입장에 문제를 제기하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국제비상 사태 선언을 통해 지구촌 협력으로 시급히 대처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알렉산드라 펠란 박사(조지타운 글로벌 헬스 사이언스)는 "(국제비상사태 선언) 법적 요건 충족은 완료된 상태"라며 "WHO 리더십이 나와야만 하는 합법적 이유"라고 지적했다. 특히 바이러스는 시간과의 싸움이며, 국경을 존중하지 않는다며 WHO의 입장이 소극적이라고 CNN방송 등도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