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건설사, 올해 20만가구 공급···목표 달성은 '글쎄'
대형 건설사, 올해 20만가구 공급···목표 달성은 '글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위 11개사, 전년比 52% 늘어난 20만2480가구 계획
서울시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시 전경.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올해 대형 건설사들이 공격적인 분양사업을 통해 지난해보다 많은 20만여가구 공급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5월께 적용될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는 물론 추가 부동산 대책이 예상되면서 실제 공급 물량은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시공능력평가 기준 상위 11개 건설사의 올해 분양 예정 물량은 총 20만2480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목표치(19만46가구)와 비교해 6.6% 많으며, 실제 분양물량(13만2557가구)과 비교할 경우 52.8%나 늘어난 수치다.

분양물량 순으로는 △대우건설 3만4000가구(지난해 2만655가구) △GS건설 2만5641가구(1만6616가구) △롯데건설 2만1750가구(1만2542가구) △현대건설 2만1089가구(1만2751가구) △HDC현대산업개발 2만175가구(6390가구) △포스코건설 1만6788가구(21946가구) △대림산업 1만5910가구(1만6843가구) △호반건설 1만5143가구(5922가구) △현대엔지니어링 1만1168가구(7442가구) △SK건설 1만966가구(7555가구) △삼성물산 9850가구(3895가구) 등이다.

이는 정비사업 규제, 분양가상한제 등의 요인으로 분양물량이 대거 뒤로 밀렸기 때문이다.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 규제는 물론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발표와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분양가 규제 등이 영향을 미쳤다.

다만 공급에는 어려움이 따를 전망이다. 내달 청약시스템 이관하고 분양가상한제 적용 전인 3~4월에 분양물량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본격적으로 상한제가 적용되기 시작하면 정비사업이 위축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오는 3월 정비사업 일몰제 역시 공급 불안 요소로 꼽힌다. 이외에도 정부는 "더욱 강력한 규제 대책을 끝없이 내놓겠다"며 시장에 엄포를 놓은 상황이다.

김성환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서울은 3~4월까지 일몰제와 상한제 등의 요인으로 밀어내기 분양이 쏟아지겠지만 그 이후로는 관망세가 짙어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건설사들이 집중 견제를 받고 있는 서울을 피해 지방 사업장에 집중하고 있지만 입지에 따른 성과는 달리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