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임직원 설맞이 나눔 활동
SPC그룹 임직원 설맞이 나눔 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C그룹 임직원들이 22일 양재노인종합복지관에서 복지관 이용 어르신들에게 대접할 만두를 빚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SPC그룹 임직원들이 22일 서울 서초구 양재노인종합복지관에서 어르신들과 함께 만두를 빚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SPC그룹)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SPC그룹 임직원들이 22일 전국 사업장 인근 사회복지기관을 찾아 설맞이 나눔 활동을 펼쳤다. 이번 활동에 대해 23일 SPC그룹은 서울 양재동 본사와 전국 12개 사업장 인근 17개 복지기관에서 임직원 120여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SPC그룹에 따르면, 본사 임직원들은 양재노인복지관을 찾아 어르신들과 함께 만두를 빚었다. 떡국을 배식하고 삼립호빵도 건넸다. 파리크라상은 성남시의 '설맞이 사랑의 식품 나누기' 행사를 지원하고, 성남종합사회복지관과 역삼노인복지센터, 하상장애인복지관에 명절 선물을 전달했다. 비알코리아는 충북 음성군 삼성면 관내 저소득층 가구를 찾아 선물세트를 나눠줬다. SPC삼립은 경기 시흥시, 대구시, 광주시 등의 복지기관과 결손가정에게 '빚은' 떡국 떡과 '그릭슈바인' 선물세트를 건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