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우한폐렴'·초과공급 전망에 하락···WTI, 2.8%↓
국제유가, '우한폐렴'·초과공급 전망에 하락···WTI, 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원유 초과공급 전망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맞물리면서 국제유가가 급락했다. 

22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8%(1.64달러) 급락한 56.7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3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 30분 기준 2.21%(1.43달러) 내린 63.1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초과공급 전망이 이날 유가에 하방 압력을 가했다.국제에너지기구(EIA)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하루 평균 100만 배럴 가량의 공급이 예상된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武漢) 폐렴'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여행업 위축으로 원유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