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증권업 진출···증선위, 바로투자證 인수 승인
카카오, 증권업 진출···증선위, 바로투자證 인수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주주 적격성 문제 없다" 결론
사진=카카오페이
사진=카카오페이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카카오가 은행에 이어 증권업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 지난 2018년 10월 카카오페이가 바로투자증권 지분 인수를 결정한 지 1년 3개월여 만이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22일 카카오 자회사인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에 대한 대주주 적격성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내달 5일 열리는 금융위 정례회의에서 안건이 최종 의결되면 카카오페이는 바로투자증권을 인수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페이는 2018년 10월 바로투자증권 지분 60%를 약 40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한 후 지난해 4월 금융당국에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신청했다.

하지만 최대주주인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으며 심사가 중단됐고, 지난해 11월 2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자 증선위는 심사를 재개했다.

자본시장법은 금융회사 대주주가 최근 5년 동안 금융 관련 법령·공정거래법·조세법 등을 위반해 벌금형 이상 처벌을 받은 사실이 없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카카오는 앞서 계열사인 카카오뱅크가 인터넷 전문은행 인가를 받으며 은행업에 진출, 간편결제, 송금, 인증 등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카카오페이가 바로투자증권 인수를 완료하면 투자중개와 금융상품 직접 판매로 영역을 넓힐 수 있게 된다. 카카오페이는 이와 함께 삼성화재와 합작해 디지털 손해보험사 출범도 준비하면서 보험업 진출도 계획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