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 새로운 10년 위한 'DESIGN' 경영 선포
NH농협금융, 새로운 10년 위한 'DESIGN' 경영 선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여의도 NH투자증권 대강당에서 개최된 '농협금융 신년 경영전략회의'에서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사진 앞줄 왼쪽 7번째) 및 계열사 대표 등 임직원들이 회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1번째 이동훈 NH헤지자산운용 대표, 2번째 강성빈 NH벤처투자 대표, 3번째 이구찬 NH농협캐피탈 대표, 4번째 배영훈 NH-Amundi자산운용 대표, 5번째 홍재은 NH농협생명 대표, 6번째 이대훈 NH농협은행장, 8번째 최창수 NH농협손해보험 대표, 9번째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 10번째 김건영 NH저축은행 대표, 11번째 서철수 NH농협리츠운용 대표, 12번째 이창호 NH선물 대표) (사진=농협금융)
21일 여의도 NH투자증권 대강당에서 개최된 '농협금융 신년 경영전략회의'에서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앞줄 왼쪽 7번째) 및 계열사 대표 등 임직원들이 회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1번째 이동훈 NH헤지자산운용 대표, 2번째 강성빈 NH벤처투자 대표, 3번째 이구찬 NH농협캐피탈 대표, 4번째 배영훈 NH-아문디자산운용 대표, 5번째 홍재은 NH농협생명 대표, 6번째 이대훈 NH농협은행장, 8번째 최창수 NH농협손해보험 대표, 9번째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 10번째 김건영 NH저축은행 대표, 11번째 서철수 NH농협리츠운용 대표, 12번째 이창호 NH선물 대표) (사진=농협금융)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앞으로 10년간 나아가야 할 전략방향이 담긴 새로운 슬로건으로 '디자인'(DESIGN)'을 제시했다. 

22일 농협금융에 따르면 김 회장은 전날 서울 여의도 NH투자증권 대강당에서 열린 '새로운 10년을 위한 202년 경영전략회의'에서 이런 전략방향을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농협금융은 금융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지난 10년간 성과와 과제를 돌아보고, 앞으로 10년간 나아가야 할 중장기 전략방향과 2020년 핵심실행과제를 공유했다.

김 회장은 향후 10년의 전략방향이 담긴 새로운 경영슬로건으로 '새로운 10년! 디자인(DESIGN) 농협금융!'을 선포했다. 디자인은 디지털 경영혁신(Digital Transformation), 사회적 책임경영(E.S.G), 전문성·균형성장(Specialty), 농산업 가치제고(Identity), 글로벌 가속화(Glocalization), 관계·소통·협업 강화(Network) 등을 의미한다.

이를 위해 2020년을 디자인 농협금융의 원년으로 설정하고 △미래를 위한 '변화' △경영체질 '강화' △사회와의 '조화'를 목표로 총 9개의 핵심전략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변화'를 키워드로 하는 전략과제는 디지털 전환 체계적 가동, 혁신금융 생태계 조성 가속화, 가치중심 보험사업 혁신, 최적의 글로벌 영업망 확충이다. '강화'를 키워드로 하는 전략과제는 비이자사업 경쟁력 제고, 농업(정책)금융 역할 확대, 선제적 리스크 관리 및 자산부채관리(ALM) 강화가 꼽혔다. '조화'의 경우 농업인·범농협 상생 발전과 금융의 사회적 책임 충실 이행으로 정해졌다. 

김 회장은 "지난 10년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급변하는 경영환경에서 생존하려면 해현경장(解弦更張)의 의미를 가슴 깊이 새겨야 한다"며 "기존 관행의 파괴와 혁신적 재창조를 통해 디자인 농협금융을 과감히 실행해 나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