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모든 공동주택 설계에 BIM 적용···인력·조직 정비
대림산업, 모든 공동주택 설계에 BIM 적용···인력·조직 정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 'e편한세상 김포 로얄하임' 현장에서 대림산업 직원들이 3D 스캐너와 드론을 활용해 BIM 설계에 필요한 측량자료를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림산업)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대림산업은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모든 공동주택의 기획·설계단계부터 '건설정보모델링(BIM) 기술'을 적용한다고 22일 밝혔다.

BIM은 설계, 자재, 시공 등 건축물에 대한 정보를 입체적인 3차원 영상으로 구현해 통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디지털 기술이다. 이를 활용해 설계도면의 오차를 없앨 경우 실제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오차와 하자, 공기 지연까지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대림산업은 올해부터 아파트와 오피스텔 같은 모든 공동주택의 기획 및 설계 단계부터 BIM을 적용할 예정이다. 설계도면 작성 기간을 단축할 뿐만 아니라 원가절감, 공기단축, 리스크 제거를 반영해 착공 전에 설계도서의 품질을 완벽한 수준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BIM 활용 효율을 높이기 위해 인력과 조직도 정비했다. 분야별 전문가 40여명이 모인 BIM 전담팀을 꾸렸으며, 전담팀에는 3D모델링 인력과 설계사 출신의 구조·건축 설계 전문가, 시스템 개발을 위한 IT전문가, 원가 및 공정관리 전문가 등이 참여했다. 

김정헌 대림산업 전문임원은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다양한 혁신활동들을 추진하고 있다"며 "BIM은 설계, 공정, 원가관리 절차 등 건설관리를 혁신하기 위한 기본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