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산하기관 2871개 건설현장, 체불액 '0원'
국토부 산하기관 2871개 건설현장, 체불액 '0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관악구 봉천동의 한 신축아파트 공사현장. 근로자가 팔토시를 낀 채로 현장에 들어가고 있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의 한 신축아파트 공사현장.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설을 앞두고 산하 소속기관(7개)과 산하기관(6개) 건설현장에 대한 체불상황 전수점검 결과 하도급 대금·기계 대금·임금 등 체불액이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22일 밝혔다.

점검은 지난해 12월19일부터 이달 17일까지 국토관리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도로공사 등 소속 및 산하기관의 2871개 건설현장에 대해 실시됐다. 2017년 추석 당시 109억원 규모로 발생했던 체불액이 지난해 추석 이후부터는 1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국토부 관계자는 "그간 건설산업에서의 체불은 비정규직·일용직 근로자의 생계를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였다"며 "건설사의 임금유용을 차단하는 공공발주자 임금 직접지급제가 지난해 6월19일 시행된 만큼, 새 제도를 현장에 안착시켜 상시적으로 체불발생을 차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