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대출 이어 신용대출 심사도 깐깐해진다
주택대출 이어 신용대출 심사도 깐깐해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1분기 시중은행 여신책임자 대상 서베이
한 고객이 은행 대출 창구에서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한 고객이 은행 대출 창구에서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정부의 대출 규제로 작년 말 은행권 주택대출 문턱이 높아진 데 이어 가계 신용대출 심사도 한층 깐깐해질 전망이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국내 시중은행의 여신업무 총괄 책임자들은 1분기에 신용대출을 포함하는 가계 일반대출을 다룰 때 대출태도를 이전보다 강화하겠다고 답했다. 즉, 대출 가능 여부를 판단하는 심사조건을 강화하거나 대출한도를 낮추겠다는 의미다.

설문 결과를 수치화한 1분기 가계 일반대출의 대출태도지수는 -7로 작년 4분기(-10)에 이어 2개 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이 수치가 0보다 크면 태도 완화를, 0보다 작으면 태도 강화를 의미한다.

은행들이 여신건전성 관리 강화에 나선 데다 차주의 채무상환능력 악화 우려가 커진 게 가계 일반대출 태도 강화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1분기 은행권 가계 주택대출 관련 대출태도는 이전 수준을 유지(0)할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은행권은 작년 4분기 중 주택대출 태도를 크게 강화(-23)했다. 

1분기 은행권 가계 주택대출 수요는 감소(-10)할 것으로 조사됐다. 15억원 초과 주택의 주택대출을 전면 금지한 12·16 부동산 안정화 대책 발표로 대출수요가 꺾인 것으로 풀이된다.

가계대출과 달리 은행권 중소기업 대출은 1분기 중 대출태도가 완화(10)될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의 혁신금융 지원 강화 방침으로 우량 중소기업을 상대로 한 금융기관 간 대출 경쟁이 치열해진 영향을 받았다고 한은 관계자는 설명했다.

대출태도 완화와 함께 중소기업의 대출 수요지수도 증가(20)할 것으로 예상됐다. 운전자금 수요가 이어지는 가운데 은행 간 경쟁으로 대출취급기준이 완화된 영향을 받았다.

신용위험은 기업과 가계 모두 위험도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은행 여신 책임자들은 답했다.

비은행권에서는 지역농협 등 상호금융이 주택대출 규제와 여신건전성 관리 강화 영향으로 대출태도를 강화(-16)할 것으로 전망됐다.

신용카드사는 수익성 악화에 대응해 카드론 등 대출자산 확대를 위해 대출태도를 완화(17)할 것으로 예상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