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중국 우한에 공장 설립···"세계 2위 의약품시장 공략"
셀트리온, 중국 우한에 공장 설립···"세계 2위 의약품시장 공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내 최대 규모 12만ℓ급···2025년까지 6천억 투자
기우성(앞줄 왼쪽) 셀트리온 대표이사 부회장과 천핑(Chen Ping) 동호개발구 당공위 부서기가 20일 중국 우한에서 열린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기우성(앞줄 왼쪽) 셀트리온 대표이사 부회장과 천핑(Chen Ping) 동호개발구 당공위 부서기가 20일 중국 우한에서 열린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셀트리온그룹)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그룹이 중국 중부 최대 도시인 우한(Wuhan)시에 현지 법인을 세우고, 중국 내 최대 규모인 12만ℓ급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 건설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셀트리온그룹은 이번 설비 건설에 2025년까지 5년간 6000억원 이상을 투입할 계획이다. 투자 재원은 그룹 자체 현금보유고와 외부 투자유치로 마련할 예정이다. 셀트리온그룹은 올 상반기 중에는 기공식을 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공장에서는 바이오의약품의 개발·생산뿐만 아니라, 중국 내수 시장 공급을 위한 대규모 위탁생산(CMO)도 할 예정이다. 중국 내 의약품 판매를 위한 직판망도 함께 구축해 현지 내수 시장도 공략한다.

기우성 부회장은 "중국은 세계 2위 의약품 시장이면서 고품질 의약품 수요가 크다"면서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을 중국 환자들에게 빨리 공급하고 이를 통해 셀트리온그룹이 제2의 도약을 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역량을 집중시키겠다"고 말했다.

중국 의약품 시장은 2018년 기준 9000억위안(150조원) 규모로,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번째로 크다. 바이오의약품 시장의 경우 2018년 600억위안(10조원) 규모였으며, 업계에선 2023년 1300억위안(22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본다. 중국 정부는 바이오의약 분야에 기술력을 가진 외자 기업의 진출을 장려하며 바이오시밀러 관련 우호 정책을 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