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은행권, 국민 신뢰 회복해야"···김태영 "DLF 사태 송구"
은성수 "은행권, 국민 신뢰 회복해야"···김태영 "DLF 사태 송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장, 은행장들과 간담회
은성수(앞줄 오른쪽 다섯번째) 금융위원장이 20일 전국은행연합회가 서울 중구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개최한 '금융위원장 초청 은행장 간담회'에서 김태영(앞줄 왼쪽 다섯번째) 은행연합회장 등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자리에는 은행연합회 20개 사원은행 은행장들과 5개 금융유관기관 수장 등이 참석했다. (사진=은행연합회)
은성수(앞줄 오른쪽 다섯번째) 금융위원장이 20일 전국은행연합회가 서울 중구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개최한 '금융위원장 초청 은행장 간담회'에서 김태영(앞줄 왼쪽 다섯번째) 은행연합회장 등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자리에는 은행연합회 20개 사원은행 은행장들과 5개 금융유관기관 수장 등이 참석했다. (사진=은행연합회)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0일 은행권에 올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한 해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은행연합회 주최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서 "은행권이 우리 경제의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고 소비자 보호를 강화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은 위원장은 이를 위해 은행권 자금이 혁신·중소기업 대출로 흘러갈 수 있도록 기업여신시스템을 혁신하고, 중․저신용자를 위한 중금리 대출을 활성화하는 한편, 소비자 보호를 위한 내부통제제도 강화에 노력해줄 것을 주문했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대규모 원금 손실을 낸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등과 관련해 "소비자피해가 발생한 점에 대해 안타깝고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어 "소비자 이익을 최우선 가치로 하고 고객 중심 경영으로 전환해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은행산업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 회장은 또 "저성장·저금리·저출산·고령화 등의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은행권이 실물경제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금융의 포용성을 강화해 우리 경제의 활력을 높이는데 기여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