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ICT 수출 19.7%↓···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폰 모두 부진
지난해 ICT 수출 19.7%↓···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폰 모두 부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지난해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은 1769억달러, 수입은 1084억달러, 수지는 685억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

2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019년 ICT 수출액은 주력 품목 시장 정체 및 중국 등 글로벌 전반의 경기 둔화, 기저효과 등으로 전년 대비 19.7% 줄어든 1769억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연도별 ICT 수출액(억달러,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연도별 ICT 수출액(억달러, 자료=산업통상자원부)

품목별로는 반도체 수출액이 메모리 반도체 단가하락과 수요 둔화 등으로 951억6000만달러에 머물며 전년 대비 25.7% 줄었다.

디스플레이는 218억4000만달러로 21.3% 감소, 휴대폰은 120억 달러로 17.8% 감소하는 등 3대 주력 품목을 중심으로 부진했다.

다만, 2차 전지(74억2000만달러, 2.7%↑), TV(30억6000만달러, 85.8%↑, 부분품 포함), 컴퓨터(19억8000만달러, 28.9%↑, 주변기기 제외) 등 일부 품목은 성장세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ICT 최대 수출국인 중국(홍콩포함)가 867억8000만달러로 27.3% 감소, 베트남이 271억6000만달러로 2.6%감소, 미국이 183억8000만달러로 10.5% 감소등 주요국에서 수출 감소가 나타났다.

지난해 ICT 수입은 전년 동기(1071억2000만달러)보다 1.2% 증가한 1083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ICT 무역 수지는 685억2000만달러로 흑자를 기록했다.

올해 ICT 수출은 글로벌 ICT 성장세, 기술 우위 품목(메모리, OLED 패널 등)을 중심의 성장 및 전년도 기저효과 등으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고있다.

특히,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는 기저 효과, 수요(데이터 센터, 스마트폰 등) 증가에 따른 단가 상승이 예상되며, 또한 파운드리 등 시스템반도체 강화 지속으로 올해 ICT 수출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보고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