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40돌 롯데면세점, 랑콤과 드론쇼 공연
창립 40돌 롯데면세점, 랑콤과 드론쇼 공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대 동원해 석촌호수 일대서 등불·하얀 쥐 형상화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위에서 드론들이 롯데면세점 창립 40주년 기념 메시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롯데면세점)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위에서 드론들이 롯데면세점 창립 40주년 기념 메시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롯데면세점)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롯데면세점이 프랑스 로레알 그룹의 화장품 브랜드 랑콤과 손잡고 18일 오후 6시30분께부터 약 5분간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일대에서 드론쇼를 선보였다. 이 드론쇼에 대해 19일 롯데면세점은 "창립 40주년과 경자년 새해를 기념하기 위해 총 300대 드론이 롯데월드타워 주변을 화려하게 수놓았다"고 밝혔다. 

롯데면세점에 따르면, 이번 쇼에 동원된 드론들은 먼저 새해를 알리는 '등불'과 '하얀 쥐'를 모양을 만들어보였다. 이어 랑콤 브랜드 로고와 롯데면세점 창립 40주년 기념 메시지를 표현했다. 
 
드론쇼와 동시에 롯데월드타워를 활용한 조명쇼도 펼쳐졌다. 랑콤을 상징하는 장미와 영국 출신 현대미술가 스티븐 윌슨이 디자인한 롯데면세점 40주년 기념 상징을 선보인 것이다.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12월 로레알 그룹과 손잡고 '드림 페이스'를 도입했다. 드림 페이스는 롯데면세점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가상으로 화장품을 체험할 수 있는 서비스다. 스티븐 윌슨과 함께 만든 창립 40주년 기념 상징도 지난해 12월 공개했던 롯데면세점은 올해 역시 유명 브랜드와 기획한 단독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