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래미안 루센티아'에 실외 미세먼지 저감설비 적용
삼성물산, '래미안 루센티아'에 실외 미세먼지 저감설비 적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미안 루센티아'에 적용된 실외 미세먼지 저감설비. (사진=삼성물산)
'래미안 루센티아'에 적용된 실외 미세먼지 저감설비. (사진=삼성물산)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서울 서대문구 '래미안 루센티아'에 공동주택 최초로 실외 미세먼지 저감설비를 적용했다고 20일 밝혔다. 가재울5구역을 재개발한 이 단지는 총 997가구 규모로, 오는 2월 입주 예정이다.

래미안 루센티아에 설치한 실외 미세먼지 저감설비는 독일 만앤휴멜(MANN+HUMMEL)사가 개발했다. 만앤휴멜사는 1941년 설립된 필터 전문 기업으로 차량, 산업용 및 실내 공기 정화 솔루션, 수처리 시스템을 개발하는 회사다.

만앤휴멜사는 실외 미세먼지 저감설비를 개발하고 독일 바덴뷔르템베르크 주(州) 정부와 공동으로 슈투트가르트(Stuttgart)시의 넥카토어(Neckartor)에 본 장비를 설치해 2018년 11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실외 미세먼지 저감설비 내부에는 우천시 자동으로 가동을 중지 할 수 있는 레인 센서가 내장돼 있으며,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해 운전 상태 및 필터의 상태를 원격으로 관리 가능하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독일 주정부의 평가 결과에 따르면 해당 장비는 최대 10%~30% 정도의 미세먼지 저감 능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물산은 미세먼지로부터 입주민을 보호하기 위해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 상품을 래미안 단지에 도입하고 있다. 휴대용 실내 미세먼지 측정기인 IoT 홈큐브, 동출입구에 설치하는 공동주택용 에어샤워 시설 등을 개발하고 공개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