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나라, 에어팟 '한 쪽 거래' 오른쪽이 10% 많아
중고나라, 에어팟 '한 쪽 거래' 오른쪽이 10% 많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고나라 '에어팟' 거래통계. (사진=중고나라)
중고나라 '에어팟' 거래통계. (사진=중고나라)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애플의 '에어팟'은 무선 이어폰 특성상 한 쪽만 분실할 경우가 많다. 이 경우 어떤 쪽이 더 많이 분실되고 있는지에 대한 조사가 나와 눈길을 끈다.

20일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가 지난해에 등록된 '에어팟 한 쪽 거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오른쪽이 1만1980건으로 왼쪽 9920건 보다 약 2000건 이상 많았다. 비율로 환산하면 오른쪽 55%, 왼쪽이 45%다.

이동하거나 작업할 때 유용한 무선 이어폰은 전 세계적으로 판매량이 급성장 중이다. 무선 이어폰 대표 상품 애플 에어팟 프로는 지난해 11월에 출시해 30만원대 가격임에도 국내에서 품귀 현상까지 벌어졌을 정도로 인기가 많다. 

하지만 작고 가벼우면서 무선이라는 점 때문에 분실 가능성도 높다. 특히 한 쪽만 잃어 버릴 경우 양쪽을 모두 구매해야 돼서 가격 부담이 만만치 않다. 이런 이유로 지난해 중고나라에는 '에어팟 한쪽 거래'가 약 2만2000건 가까이 올라왔다. 평균 30분마다 한 건 이상이다.

오른쪽이 왼쪽보다 2000건 이상 많은 이유는 대체로 오른손 잡이가 많아 신체의 오른쪽을 자주 사용하다 보니 분실 비율도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에어팟 한 쪽 시세는 제품 상태 별로 다르지만 오른쪽 1세대 3만5000원, 2세대는 5만5000원, 프로는 9만5000원 선이다. 왼쪽은 1세대 3만원, 2세대 5만원, 프로는 8만원이다. 충전 케이스는 지난해 8916건 등록됐다. 1세대 케이스 시세는 3만5000원, 2세대 5만원, 프로는 10만원 수준이다.

중고나라는 "회원 모두가 1인 가게가 되는 세포마켓 특성상 기존 쇼핑몰에서 구할 수 없는 상품을 중고나라에서 구입할 수 있는 경우가 많다"며 "중고나라에서 무선 이어폰의 한 쪽 파트너를 찾아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음질의 문화 생활을 즐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