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블룸버그 혁신지수' 2위…7년 만에 獨에 1위 자리 내줬다
韓 '블룸버그 혁신지수' 2위…7년 만에 獨에 1위 자리 내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우리나라가 블룸버그 통신이 매년 발표하는 혁신지수 평가에서 7년 만에 1위 자리를 독일에게 내주고 말았다.

19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블룸버그 통신이 18일(현지시간) 발표한 '2020년 블룸버그 혁신지수'에서 한국은 88.16점을 기록해 60개국 중 2위를 차지했다.

작년까지 한국은 6년 연속 1위를 차지했지만, 올해는 작년 2위였던 독일(88.21점)에 0.05점 뒤져 1위자리를 내줬다. 3위는 싱가포르(87.01점), 4위는 스위스(85.67점), 5위는 스웨덴(85.50점) 등의 순이다.

다른 주요 국가 순위를 보면 미국 9위, 일본 12위, 중국 15위 등을 차지했다. 일본과 미국의 순위는 하락했지만, 중국은 올랐다.

한국의 세부 평가 순위 변동을 내역을 보면 총 7개 부문 중 '연구 집중도'(7→5위)와 '특허 활동'(20→11위)은 작년보다 순위가 상승했고, '연구개발(R&D) 집중도'(2위)와 '첨단기술 집중도'(4위)는 제자리걸음을, '제조업 부가가치'(2→3위), '생산성'(18→29위), '교육 효율성'(7→16위) 등은 순위가 하락했다.

기재부는 어려운 대내외 여건에 따른 상대적인 생산성과 교육 효율성의 하락 등으로 순위가 내렸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7년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하지는 못했지만, 9년 연속 '톱3'는 유지했다고 덧붙였다.

기재부 관계자는 "'4+1 전략 틀'로 혁신성장을 확산·가속하는 한편 생산성과 혁신 인재 양성 등의 영역을 보완해 혁신 선도국의 지위를 공고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자료=기획재정부
자료=기획재정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