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신동빈 회장 급거 귀국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신동빈 회장 급거 귀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 침통한 표정으로 들어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 침통한 표정으로 들어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19일 별세했다. 향년 99세.

롯데그룹은 "신 명예회장이 이날 오후 4시29분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신 명예회장은 주민등록상으로는 1922년생으로 만 97세지만, 실제로는 1921년생으로 99세다.

일본 출장 중이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부친이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18일 밤 급거 귀국해 형인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과 함께 임종을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밤 건강 상태가 급격히 악화해 서울 아산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롯데그룹 측은 만일에 대비해 임원급 직원들에게 신 명예회장의 위독한 상태를 알리는 문자를 긴급히 보내기도 했다.

신 명예회장의 장례는 롯데그룹장으로 치뤄진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0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2일 오전 6시다. 롯데그룹은 같은 날 서울 송파구 롯데코서트홀에서 영결식을 가질 계획이다.

명예장례위원장은 이홍구 전(前) 국무총리와 반기문 전(前)UN사무총장이 선임됐다. 장례위원장은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와 송용덕 롯데지주 대표이사가 맡기로 했다.

롯데그룹은 "평소 거화취실을 실천해 오신 고인의 뜻에 따라 조의금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오니 너른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고 신 명예회장의 빈소는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2일 오전 6시다. 영결식은 서울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서 22일 오전 7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신 명예회장은 슬하에 2남2녀를 뒀다. 장녀인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이사장과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 등이다.

▲빈 소 :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층 20호실
▲영 결 식 : 2020년 01월 22일 오전7시 롯데콘서트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