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K, 中 게임 개발사 '레도 인터랙티브' 산하 5개 게임 인수
SNK, 中 게임 개발사 '레도 인터랙티브' 산하 5개 게임 인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K 자체 IP 활용한 게임 3개 외 별도 개발된 2개 계약
SNK인터랙티브 역삼동 사무실. (사진=SNK인터랙티브)
SNK인터랙티브 역삼동 사무실. (사진=SNK인터랙티브)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NK가 레도 인터랙티브와 회안덕윤 네트워크에서 개발한 모바일 게임의 영업양수와 관련 계약을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전일 공시한 두 회사간의 영업양수도 결정에 따른 조치로 지난 16일 SNK의 손자회사 천진세용문화전매유한공사는 양도자 2개 회사가 보유하고 있던 모바일 게임 5개 게임을 양수했다.

양수하는 5개 모바일 게임 중 3개는 SNK 소유 지적재산권(IP)으로 개발한 더 킹 오브 파이터즈 97 OL, 킹 오브 파이터즈 월드 및 사무라이 쇼다운 롱월전설이다.

이 중 사무라이 쇼다운 롱월전설의 경우 SNK의 '사무라이 쇼다운' 라이선스를 활용해 만든 모바일게임으로 출시 후 곧바로 중국 텐센트 플랫폼 다운로드 순위 1위를 차지한바 있다.

전세환 SNK인터랙티브 대표는 "이번 인수는 특수관계자간 합리적인 비용으로 진행한 거래로 순이익이 측면에서는 대폭 상승할 것으로 기대해도 좋다"며 "또한 SNK의 주 경영 모델인 IP사업에도 매우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