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통시장에 5년간 285억원 지원
한전, 전통시장에 5년간 285억원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이 전통시장에서 노후 조명 설비를 교체하고 있다. (사진=한국전력)
한국전력 직원이 전통시장에서 노후 조명 설비를 교체하고 있다. (사진=한국전력)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한국전력은 전통시장 에너지 효율 향상, 환경 개선에 5년간 285억원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올해 6월 종료 예정인 전통시장 전기요금 특례 할인에 대한 보완 조치다. 

한전은 우선 43억원을 투입해 에너지 효율 향상에 나선다. 전통시장 개별점포에 LED와 전동기를 교체해주거나 고효율 냉장고·냉난방기 구입비 지원을 통해 전기요금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게 한다는 취지다. 

또 전통시장 내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지원과 배전설비 정비 지원, 공용주차장 전기차 충전기 설치사업에 총 160억원을 지원한다. 온·오프라인 채널을 활용한 전통시장 활성화에는 82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한전과 중소벤처기업부는 탄력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한전·상인연합회간 협의체'를 이달부터 운영한다. 협의체에서는 지원사업 우선순위와 시기, 신규사업 추가, 사업간 조정 등을 논의하게 된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전통시장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면서 "지원사업을 통해 전통시장이 아름다운 만남의 장이자 문화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