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지웅 LG화학 본부장 "통풍·염증질환 신약 성과 기대"
손지웅 LG화학 본부장 "통풍·염증질환 신약 성과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P모건 콘퍼런스서 미국 임상 소개···작년 R&D 1650억원 투자
15일(현지시간)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이 미국 샌프란시스코 웨스틴 세인트 프란시스 호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 기업설명회에서 신약 개발 현황과 주요 과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LG화학 )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이 세계 최대 제약·바이오 행사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통풍·염증질환 신약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LG화학은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웨스틴 세인트 프란시스 호텔에서 기업설명회를 열어 바이오 사업 연구·개발(R&D) 현황과 성과를 소개했다고 밝혔다.

LG화학에 따르면 손 본부장은 항암과 면역, 당뇨·대사질환 분야의 신약 개발 현황과 주요 과제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미국에서 임상2상에 진입한 통풍, 만성염증질환 치료제의 임상 성과부터 발표했다. 통풍 치료제는 전임상과 임상1상 시험 결과 기존 요산 생성 억제제의 단점으로 지적돼 온 심혈관 질환 같은 부작용 발현 가능성을 낮추고, 통풍 원인인 요산 수치를 충분히 감소시켜 기존 치료제 대비 차별화된 효능과 안전성이 기대된다고 소개했다.

만성염증질환 치료제는 전임상과 임상1상 시험 결과 신속한 면역세포 감소와 표적 단백질에 대한 높은 선택성을 확인했으며, 간과 폐 기능에 대한 이상반응도 관찰되지 않아 효능과 안전성, 편의성을 동시에 갖춘 신약과제라고 발표했다.  

손 본부장은 글로벌 상용화를 목표로 전임상에 들어간 먹는 비만 치료제도 소개했다. 이 치료제는 식욕 조절 유전자인 멜라노코르틴 4 수용체(MC4R)를 표적으로 하며, 동물시험 결과 기존 식욕억제제보다 체중과 음식섭취량 감소 효과가 더욱 뚜렷하다. 손 본부장은 새로운 기전의 당뇨 치료제(전임상 단계)도 소개했다.

손 본부장은 "신약 성과 창출을 위해 자체 R&D 역량 집중과 더불어 신약과제 도입, 협력 모델 구축을 하고 있다. 혁신 신약을 지속적으로 출시하는 글로벌 바이오∙제약사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LG화학은 지난해 생명과학분야 R&D에 1650억원을 투자해 전체 신약과제를 30개에서 40개로 확대했다.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는 1983년 이후 매해 1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제약∙바이오 행사다. 세계 500개 기업이 참가해 제약∙바이오 산업의 미래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