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러시아 대신 노르웨이서 킹크랩 수입
이마트, 러시아 대신 노르웨이서 킹크랩 수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 채로 항공직송, 22일까지 100g당 6990원 판매
노르웨이산 레드킹크랩.(사진=이마트)
노르웨이산 레드킹크랩. (사진=이마트)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이마트가 러시아 대신 노르웨이에서 킹크랩을 수입한다. 16일 이마트는 한 마리당 무게가 1.5~2.5kg인 노르웨이산 살아있는 레드킹크랩(5톤 물량)을 오는 22일까지 100g당 6990원에 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월 판매한 러시아산 레드킹크랩 대비 10~20%가량 싸다. 

레드킹크랩은 킹크랩 중에서도 가장 맛있고 품질이 좋다고 알려졌다. 이마트에 따르면, 노르웨이 레드킹크랩은 북극해 인근 해역에서 살아있는 채로 40여시간 만에 항공 직송으로 들어온다. 살이 꽉 차있고 달달하며 육질이 탱글탱글한 것이 특징이다. 

이처럼 이마트가 노르웨이산 레드킹크랩을 공수한 이유는 킹크랩 수요가 12월과 1월 연중 최고 수준이지만 러시아산 레드킹크랩 물량이 현재 급감해 수요를 모두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러시아산 레드킹크랩은 조업이 9월~12월로 정해져 있다. 조업이 종료된 매년 연초에는 시장에 물량이 급감하며 시세 또한 뛴다. 

노르웨이산 레드킹크랩은 러시아와는 달리 1월에도 소형 선박들로 조업을 지속하기 때문에 물량을 공수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러시아산보다 1월 도매가격이 10%가량 싸다. 

김상민 이마트 수산 바이어는 "1월은 킹크랩 수요가 높지만 러시아산 레드킹크랩이 조업을 종료해 시세가 높게 형성되는 시기"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