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外人 시총 비율 38.9%···'13년여 만 최고'
코스피 外人 시총 비율 38.9%···'13년여 만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 첫 9거래일간 1조8000억원 '사자'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코스피 시장에서 외국인이 보유한 주식의 시가총액 비율이 전체의 40%에 육박, 13년 반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6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4일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코스피 주식 시가총액은 585조9808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코스피 시가총액(1506조5345억원)의 38.90% 비중이다. 이는 2006년 8월 8일(38.91%) 이후 13년 5개월여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같은 날 코스피 시가총액은 2018년 10월 8일(1507조7282억원) 이후 1년 3개월여 만에 1500조원대를 회복하기도 했다.

특히 올해 들어서는 외국인 보유 시가총액 비율이 줄곧 상승하며 39%대에 근접했다.

외국인 보유 주식이 코스피 전체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지난해 초 35%대에서 꾸준히 우상향 곡선을 그려 최근 38%대를 유지하고 있다. 이 비율은 2006년 5월에 40%대까지 상승한 후 글로벌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2009년 4월 27%대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최근 외국인들이 국내 주식을 사들이면서 시가총액 점유율도 덩달아 상승했다. 미중 1단계 무역합의 기대와 중동발 리스크 완화 등이 국내 증시에 긍정적인 재료로 작용했다.

올해 들어 지난 14일까지 9거래일간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조814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특히 반도체 업황 회복 기대에 힘입어 코스피 시총 1·2위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외국인 매수세가 몰렸다. 같은 기간 외국인 순매수 규모는 삼성전자가 7303억원, SK하이닉스가 394억원으로 집계됐다.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지난 13일 삼성전자는 2018년 5월 액면분할 이후 처음으로 주가가 6만원을 돌파했다. 같은 날 SK하이닉스도 2012년 3월 공식 출범 후 최초로 주가가 10만원을 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