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연초 동남아서 1조5000억원 수주고 올려
현대건설, 연초 동남아서 1조5000억원 수주고 올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 카타르 루사일 타워 PLOT3(맨 오른쪽), PLOT4(왼쪽에서 3번째). (사진= 현대건설)
현대건설 카타르 루사일 타워 PLOT3(맨 오른쪽), PLOT4(왼쪽에서 3번째). (사진= 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건설이 올해 1월에만 중동 및 동남아 지역 카타르와 싱가포르에서 총 1조5000억원 규모의 건축 공사를 수주했다.

현대건설은 14일 카타르 부동산 개발회사에서 발주한 6093억원 규모의 루사일 플라자 타워 PLOT3 공사 낙찰통지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PLOT3 공사는 현대건설이 단독으로 수주한 공사로 카타르 루사일 시티 내 금융지구에 지하 5층~지상 70층 오피스 빌딩과 상가 등 주변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PLOT란 오피스 빌딩 뿐만 아니라 주변 부대시설이 위치한 인근 구역을 포함하는 구획을 말한다.

현대건설은 루사일 플라자 타워 프로젝트 총 4개 가운데 이중 3·4구역을 수주했다. 3구역은 지난 2일 수주한 4구역(6130억원)과 나란히 위치하며 공사기간은 4구역과 동일하게 착공 후 34개월로 오는 2022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한다.

또한 현대건설은 지난 7일 싱가포르에서 약 2700억원 규모의 풍골 스포츠센터 공사 낙찰통지서를 접수했다. 싱가포르 현지업체와 공동 수주했으며, 현대건설은 전체 공사 가운데 약 1900억원 분을 담당한다. 이 공사는 싱가포르 스포츠청에서 발주했으며, 동북쪽 해안에 위치한 풍골 지역에 지하 1층~지상 6층, 스포츠센터 및 야외경기장을 신축하는 공사다.

공사 부지면적은 4만8180㎡, 연면적은 12만3617㎡ 규모다. 주민복지 종합체육시설로 공사기간은 착공 후 36개월, 오는 2023년 1월 준공될 예정이다. 풍골 지역 주민의 복지를 위한 종합체육시설로 공사기간은 착공 후 36개월이며, 2023년 1월 준공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지난 1965년 태국 파타니 나라티왓 고속도로를 시작으로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의 지위를 부여받아 해당 도시와 국가의 상징을 이끈 건축물 시공을 맡아왔다.

일례로는 카타르 국립박물관 및 하마드 메디컬시티, 사우디아라비아 내무성 본청 건물 및 젯다 경기장, 싱가포르 선텍시티 및 마리나사우스 복합개발, 베트남 비텍스코 파이낸스 센터 및 JW 메리어트 호텔 등이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올해도 모든 이해관계자의 부가가치를 우선시하는 '그레이트 컴퍼니' 경영방침을 원동력으로 삼아 국내 건설업계를 이끄는 글로벌 회사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