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눈으로 미세먼지 불법배출 찾는다
서울시민 눈으로 미세먼지 불법배출 찾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명 선발해 5월까지 25개 자치구서 상시감시 활동
13일 오후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후생동 대강당에서 '미세먼지 불법배출 시민참여감시단'이 기초소양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서울시) 
13일 오후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후생동 대강당에서 '미세먼지 불법배출 시민참여감시단'이 기초소양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서울시)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서울시내 미세먼지 불법배출 행위를 막기 위해 시민들이 나섰다. 서울시는 13일 오후 2시 시청 서소문별관 후생동 대강당에서 '미세먼지 불법배출 시민참여감시단' 발대식을 열었다. 미세먼지 불법배출을 상시 감시할 시민참여감시단의 본격적인 활동을 알린 셈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발대식엔 4대 1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시민참여감시단 50명을 비롯해 시와 자치구 관계공무원 등 90명이 참석했다. 시민참여감시단은 이날 미세먼지 걱정 없는 서울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선서한 뒤, 직무관련 기초소양 교육을 받았다. 

시민참여감시단은 미세먼지 고농도가 빈번히 발생하는 5월까지 25개 자치구로 배치돼 불법행위에 대한 감시활동을 벌인다. 주로 대기오염물질 배출 업소와 건설공사장 주변에 집중 투입될 예정이다. 미세먼지 불법배출 행위 감시뿐 아니라 미세먼지 저감대책 홍보와 미세먼지 예·경보 발령 시 국민행동요령 전파 역할도 맡는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시민참여감시단 활동과 더불어 미세먼지 불법 배출 사업장에 대한 지도·점검 등 촘촘한 감시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올 하반기에도 시민참여감시단 50명을 새로 선발해 11월부터 내년 5월까지 운영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