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 '이리언스', IPO 주관사로 IBK투자증권 선정
벤처기업 '이리언스', IPO 주관사로 IBK투자증권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토종기술벤처기업 '이리언스'가 대표주관 계약을 체결하고, 코스닥 상장 준비에 나섰다.

14일 이리언스는 IPO 대표 주관사로 IBK투자증권을 선정하고, 서울 금천구에 위치한 본사에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리언스 관계자는 "최근 에너지저장장치(ESS) 태양광사업과 3D웨이퍼셀 신사업이 급성장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2019년 결산을 마무리한 후 IBK투자증권과 구체적인 상장방법과 일정을 협의해 IPO 전략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2010년 설립된 이리언스는 세계 홍채인식시장을 주도해 온 혁신벤처기업이다. 세계 정상급 홍채인식기술을 보유, 홍채인식 알고리즘과 홍채인식 시스템, 출입통제 및 근태관리 시스템 등 전세계에 다양한 홍채인식 제품을 공급해 생체인식분야의 글로벌 리더기업으로 손꼽힌다. 
 
지난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단행, 제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인 ESS 태양광과 태양광 웨이퍼 셀 사업에 진출했다. 필리핀 최초 스마트시티 '뉴클락시티'에 210억원 규모 첨단 ESS 탑재 태양광 가로등 사업을 수주했고, 대만기업과 1100억원 규모 3D 웨이퍼 태양광 모듈 공급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김성현 이리언스 대표는 "이리언스는 홍채를 비롯해 세계정상급 ESS기술과, 세계 최초 3D 웨이퍼셀 태양광모듈 원천기술 등 순수 국내기술진이 개발한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보유한 혁신기업"이라며 "IBK투자증권과 손잡고 코스닥 시장에 상장해, 글로벌 시장에서 진검승부를 펼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