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올해 전국서 3.4만가구 공급···정비사업 물량, 전년比 2배↑
대우건설, 올해 전국서 3.4만가구 공급···정비사업 물량, 전년比 2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 푸르지오 센트베르 투시도. (사진=대우건설)
'광명 푸르지오 센트베르' 투시도. (사진=대우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대우건설이 올해 전국에서 주택 3만4000여 가구를 공급한다.

대우건설은 올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2만4000가구를 포함해 총 3만4000가구의 주택을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 2만8638가구, 주상복합 1732가구, 오피스텔 3630실 등이다.

도시정비사업 물량을 지난해 6334가구에서 올해 1만6397가구로 대폭 늘렸다. 민간 도급사업은 인천 한들구역과 세운지구 등 1만5450가구, 자체사업은 인천 루원시티와 하남 감일지구 등 2153가구다.

서울에서는 둔촌주공 재건축과 대치1지구 재건축, 세운구역 등에서 4636가구를 공급한다. 수도권에서는 수원 매교역푸르지오SK뷰를 시작으로 하남 감일지구, 인천 한들구역 등 신도시 택지지구와 광명 푸르지오센트베르, 성남 신흥2구역, 광명 14R구역, 안산 원곡연립1구역 등 정비사업장이 주요 분양 지역이다.

지방에서는 부산 남구 대연4구역 재개발, 대연4구역 재건축, 대구 수성구 중동, 파동강촌2지구 재개발 사업 등이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수요층이 두터운 도시정비사업과 서울 접근성이 뛰어난 수도권 신도시, 택지지구 단지를 공급하며 실수요자 공략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