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사장단, 준법경영 실천 서약···"법과 원칙 준수"
삼성전자 사장단, 준법경영 실천 서약···"법과 원칙 준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준법감시위원회 내달 초 출범
(왼쪽부터)김현석 사장, 김기남 부회장, 고동진 사장.(사진=삼성전자)
(왼쪽부터)김현석 사장, 김기남 부회장, 고동진 사장.(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는 13일 준법실천 서약식을 열고 준법경영에 대한 철저한 실천 의지를 대내외에 밝혔다. 삼성이 외부 준법경영 감시기구인 '삼성준법감시위원회'를 출범시킨 지 4일 만이다. 

삼성전자는 13일 오전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김기남 부회장, 김현석·고동진 사장 등 사장단이 준법실천 서약서에 서약하며 준법경영에 대한 철저한 실천 의지를 다짐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임원들은 전자서명 방식으로 동참했다.

준법실천 서약서 주요 내용은 국내외 제반 법규와 회사 규정을 준수, 위법 행위를 지시하거나 인지한 경우 묵과하지 않으며, 사내 준법문화 구축을 위해 솔선수범하겠다는 3가지 항목으로 이뤄졌다.

삼성전자는 "이번 서약은 사장단을 포함한 전 임원이 준법경영 실천에 대한 의지와 각오를 밝힘으로써 법과 원칙의 준수가 조직 문화로 확실하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장단과 전 임원이 서약한 것은 삼성전자의 크고 작은 조직의 책임자는 법과 원칙에 저촉되는 어떤 의사결정이나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는 내부 통제를 강화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삼성전자를 비롯, 삼성전기·삼성SDS·삼성물산도 서약식을 열어 준법실천에 서약했다. 삼성SDI·삼성생명·삼성화재도 차례로 서약에 동참해 준법문화 확산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삼성은 이들 계열사를 주축으로 하는 삼성준법감시위원회를 이르면 다음 달 초 출범시킨다. 계열사는 준법감시위원회로부터 준법감시 및 통제 업무가 실효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감독을 받게 된다. 

위원회는 또 최고경영진의 준법의무 위반 리스크를 파악하고 대외후원금 지출·내부거래 등 준법의무 위반 리스크가 높은 사안을 검토해 각사 이사회에 의견을 제시한다.

관련 업계 관계자는 "삼성의 준법감시경영 발표에 대한 확대해석은 자제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면서 "삼성 스스로 준법경영의 자정노력을 하겠다고 밝힌 이상 앞으로 충실히 준법경영을 해나갈지 우리 사회가 주의 깊게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