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포스코건설, '디데크 공법' 신기술 인증 취득
롯데건설·포스코건설, '디데크 공법' 신기술 인증 취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Deck 공법 제품 구성(더블 리브 골형 강판)과 D-Deck 공법 설치 모습. (자료=롯데건설)
D-Deck 공법 제품 구성(더블 리브 골형 강판)과 D-Deck 공법 설치 모습. (자료=롯데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롯데건설과 포스코건설은 최근 국토교통부로부터 장경간(보와 보 사이 간격이 넓은) 거푸집용 데크플레이트 공법(D-Deck 공법) 기술이 건설 신기술을 취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기술은 바닥 시공 시 구조물을 장경간 데크플레이트로 시공해 작업 과정을 단순하게 하는 기술이다. 롯데건설과 포스코건설, 삼우씨엠건축사사무소, 엔아이스틸 등이 공동연구로 개발했다.

공법은 임시 받침 기둥 위에 8~9m의 더블 리브 골형 강판(단위 폭 600mm에 두 개의 리브를 가지는 데크플레이트)을 올리는 방식이다. 기존 공법들과 달리 포스코 차량용 'GI-ACE' 강판을 사용해 데크의 형상 제작성을 높였다. 또 시공 자체도 용접 없이 간편하게 설치하는 방식이어서 공기단축성과 시공성을 확보했다. 이는 공사기간을 재래식 거푸집 공법 대비 40%, 기존 데크 공법 대비 20% 줄이는 효과가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 신기술은 타워크레인 등의 장비 도움 없이 최소 인력으로 설치가 가능하다"라며 "실제로 길음 롯데캐슬 클라시아 현장은 암지반 굴착 및 근로자 작업시간 단축으로 인한 공사기간 지연이 우려됐으나 이번 신기술로 리스크에 대응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