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상승세 17주 만에 꺾였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상승세 17주 만에 꺾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값 0.09%↑...재건축 0.03%↓
12.16 대책 영향...송파·강동 등 약세 전환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이 17주 만에 하락했다. 기습 발표된 12.16 부동산대책의 영향으로 투자 심리가 크게 위축되는 분위기다. 대책 효과를 검증하기엔 시간이 다소 필요하지만, 당분간 방향성 탐색을 위한 움직임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09% 상승했다. 12.16 대책 발표 후 3주 연속(시세통계를 집계하지 않은 1월 첫째 주 제외) 상승폭이 둔화됐다. 일반 아파트는 0.11% 오른 반면, 재건축은 0.03% 하락했다. 

비강남권이 상승을 견인하고 있는 가운데 12월 말과 비교하면 상승폭은 눈에 띄게 둔화됐다. 고가주택이 밀집한 강남권이 상승률 상위 지역에서 멀어진 것. 지역별로 살펴보면 △마포(0.23%) △노원(0.21%) △양천(0.21%) △구로(0.20%) △관악(0.17%) △강동(0.15%) △동작(0.13%) △강남(0.12%) 순으로 올랐다. 

재건축 시장에서는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가 1000만~5500만원 떨어졌고 그 외 강동구와 양천구, 용산구, 동대문구 일대에 위치한 몇몇 재건축 단지가 약세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3%, 0.04% 올라 직전 조사와 비슷한 흐름을 이어갔다. 상대적으로 덜 오른 지역들을 중심으로 거래가 이어진 신도시는 △동탄(0.05%) △일산(0.04%) △분당(0.03%) △산본(0.02%) △판교(0.02%) 순으로, 경기·인천은 △수원(0.08%) △인천(0.07%) △광명(0.07%) △안양(0.07%) △성남(0.05%) △부천(0.04%) △과천(0.03%) 순으로 올랐다.

전세시장은 겨울 비수기에도 전반적인 물건 부족 현상에 따라 완만한 상승 흐름을 보였다. 서울이 0.07% 상승했으며, 신도시는 0.03%, 경기·인천은 0.02% 올랐다. 서울은 △강서(0.17%) △마포(0.16%) △강남(0.15%) △양천(0.15%) △성북(0.10%) △송파(0.10%) 순으로 전셋값이 강세를 보였는데, 교통과 학군, 기반시설이 우수한 단지들을 중심으로 전세물건이 부족했다는 분석이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지난 2018년 발표된 9.13 대책은 서울 재건축이 하락하기까지 2개월 가량의 시간이 소요됐지만, 12.16 대책은 1개월이 채 지나기 전에 재건축이 약세로 전환한 만큼 당시보다 충격파가 더 크다고 평가된다"며 "대출규제가 덜한 9억원 이하 주택이 밀집한 비강남권으로의 풍선효과도 나타나고 있는 만큼 1월 말 설 연휴를 기점으로 가격 흐름의 방향성이 보다 명확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