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산, 아시아나 인수 위해 4000억 규모 유상증자
HDC현산, 아시아나 인수 위해 4000억 규모 유상증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DC현대산업개발 C.I. (사진= HDC현대산업개발)
HDC현대산업개발 C.I. (사진= HDC현대산업개발)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HDC현대산업개발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10일 이사회를 열고 4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로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신주 발행 주식 수는 2196만9110주로 총발행 주식 수의 50% 규모며 예정 발행가액은 1만8550원이다. 납입일은 오는 3월13일로, 최종 발행가액은 3월2일 확정될 예정이다.

인수과정에서 재무건전성을 유지하고, 차입 규모를 줄여 이자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인수자금 중 일부를 유상증자 방식으로 조달한다. 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 3분기 별도 재무제표 기준 부채비율은 109.6% 수준이며, 보유한 현금성 자산은 약 1조4000억원, 순현금 7267억원 등으로 차입금보다 보유현금이 많은 재무구조다.

인수과정에서 차입금이 약 1조1000억원 증가하더라도 이번 유상증자를 통한 자본확충으로 부채비율이 약 130% 수준으로 관리가 가능하다. 특히 대주주인 HDC도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대한 책임경영의 일환으로 유상증자에 참여할 예정이며 이는 이사회 결의를 거쳐 결정된다.

이번 유상증자를 시작으로 현대산업개발은 △보유현금 5000억원 △유상증자 4000억원 △공모회사채 3000억원 △기타 자금조달 8000억원 등으로 약 2조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해 아시아나항공의 인수자금으로 투입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