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호 국토부 차관 "중동지역 안전 협력체계 구축"
박선호 국토부 차관 "중동지역 안전 협력체계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부처와 함께 중동지역 '범정부 대책회의반' 가동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이 10일 해외 건설기업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토교통부)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이 10일 해외 건설기업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이 10일 서울에서 해외건설기업, 인프라 공기업과 중동지역 정세변화에 따른 안전조치 현황을 점검하고 올해 해외수주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현대건설, 삼성물산, 대우건설 등 8개 기업과 도로공사, 철도시설공단 등 공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박 차관은 "현재 외교부·기재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중동지역 '범정부 대책회의반'을 가동하고 있다"며 "국토부와 해외건설협회·민간건설기업간 비상연락망체계 구축 등의 정부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동지역 내의 주요 정세변화를 면밀히 모니터링해 재외국민 보호 매뉴얼 등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면서 "기업들과도 유기적인 대응체계를 지속 유지해 해외 건설근로자의 안전보호를 위해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중동지역의 정세변화가 해외건설 수주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올해 해외건설 정책 지원 방안 등도 논의했다. 박 차관은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PIS) 펀드와 글로벌인프라펀드(GIF)를 통한 5000억원 이상의 금융 지원, 정부간 협력을 통한 우리 기업의 수의계약 지원, 해외 프로젝트 타당성 조사 지원 등 해외건설 수주 지원을 위한 주요 정책을 설명했다.

박 차관은 "해외건설 현장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 안전으로, 최근의 일련의 정세 변화에 정부·민간기업간 유기적인 협조가 필수"라며 "현재 범부처 대책회의반이 가동됨에 따라 정부-기업간 비상연락체계 구축 등을 통해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외건설 수주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금융 역량을 강화하는 등 해외건설 지원 방안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