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셋째 주] '청약업무 이관'에 분양시장 한산···전국 5곳·1438가구
[1월 셋째 주] '청약업무 이관'에 분양시장 한산···전국 5곳·1438가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간 청약물량 추이. (사진= 닥터아파트)
주간 청약물량 추이. (사진= 닥터아파트)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1월 셋째 주도 아파트투유 청약시스템 이관으로 인해 분양시장은 한산할 전망이다.

10일 닥터아파트·리얼투데이에 따르면 1월 셋째 주(13~18일) 전국 5곳·1438가구가 청약을 접수하며,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나서는 곳은 한 곳도 없다.

당초 한국감정원으로의 청약업무 이관에 필요했던 주택법 개정안 통과가 국회에서 난항을 겪으며 계획됐던 2월에도 정상업무가 어려울 것으로 보였으나,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2월 내 업무는 정상화될 예정이다.

[청약 단지]

셋째 주 청약이 실시되는 단지는 5곳이다.

13일 △성남위례 지역전략산업 및 창업지원주택(행복주택) △제천청전 공공실버(영구임대) △창원가포 A1블록(국민임대·영구임대) 등 4곳에서 청약접수를 시작한다.

14일 △장항국가생태산업단지 A1블록(국민임대) 1곳에서 청약접수를 시작한다.

[견본주택 개관단지]

개관 예정인 견본주택은 한 곳도 없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