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 "올해 사업모델 간결하게 재구성···혁신 추구"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 "올해 사업모델 간결하게 재구성···혁신 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 (사진=오렌지라이프)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 (사진=오렌지라이프)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오렌지라이프는 9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정문국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지점장 등 영업관리자 6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영업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정문국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2019년에는 FC활동량을 높은 수준으로 유지하고 상품믹스를 보장성 중심으로 성공적으로 전환했다"며 "올해엔 사업모델을 간결하게 재구성해 비즈니스의 양적·질적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 기술을 적극 활용해 간결화 관점에서 고객편의를 증진하고 보험 본질에 대한 혁신을 추구할 것"이라며 "대내외 불확실성 증대에 대응하기 위해 글로벌 스탠더드 경영체계를 한층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오렌지라이프는 디지털 기반의 시대변화를 반영해 영업시스템·고객관리 등 다방면에서 전속 FC채널 지원을 대대적으로 강화하는 내용의 영업전략을 발표했다. 

FC채널에 고정성 비용재원의 재분배와 투자를 통해 업적과 비례한 수수료율을 상향하는 동시에 영업 관리자들의 비전을 강화하는 계획도 밝혔다. 오렌지라이프의 영업시스템(AiTOM)을 업그레이드해 FC가 디지털 환경 하에서 고객을 관리하고 영업관리자와의 소통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고객 관점'을 중심에 두고 고객이 원하는 보장을 담은 혁신상품을 선보여 '위험으로부터의 보호'라는 보험 본연의 가치를 강화하고, 최근 소비자 성향을 반영한 트렌디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정 사장은 "4차 산업혁명 등 사회 전반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지만, 보험영업은 지난 30년과 비교해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며 "변화하지 않고 현실에 안주한다면 모두가 고사(枯死)하기 때문에 지금이야말로 스스로 변화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렌지라이프의 영업력과 자본력 그리고 신한금융그룹의 브랜드 파워를 결합하면 어느 누구도 만들지 못한 혁신과 가치를 만들어낼 수 있다"며 "자부심과 자신감을 가지고 정진하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