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서울 1순위 청약 경쟁률 28대 1···11년만에 최고
작년 서울 1순위 청약 경쟁률 28대 1···11년만에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리얼하우스
자료=리얼하우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지난해 서울 아파트 청약 경쟁률이 2009년 이후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아파트 분양 평가 앱 리얼하우스는 지난해 서울 지역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이 28.03대 1을 기록했다며, 아파트 청약경쟁률이 발표된 이후 1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서울 지역에서 일반 분양된 아파트는 1만1907가구로 평균에 비해 높은 수준이었지만 33만3761명의 아파트 청약자가 몰리면서 역대 최고치의 청약경쟁률을 갈아치웠다.

서울 지역 연도별 청약경쟁률 추이를 살펴보면 2009년부터 2014년까지 한자리 수 경쟁률에 머물렀지만 2015년 두 자릿수 경쟁률(평균 13.49대 1)을 기록한 이후 서울 분양시장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문재인 정권 첫해 평균 경쟁률이 12.31대 1로 다소 주춤해졌으나 2018년 27.34대 1, 2019년 28.03대 1로 매년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김병기 리얼하우스 분양팀장은 "주택도시공사(HUG) 등에서 분양가를 사실상 통제하고 있고 고분양가 관리지역 지정 등의 영향으로 주변 보다 분양가가 낮게 책정된 것이 주요요인”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