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연중 최대 할인 '사이다 특가' 진행
에어서울, 연중 최대 할인 '사이다 특가'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서울은 오는 14일 오전 10시부터 20일까지 가장 큰 규모의 정기 세일 '사이다 특가'를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에어서울)
에어서울은 14일 오전 10시부터 20일까지 가장 큰 규모의 정기 세일 '사이다 특가'를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에어서울)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에어서울은 14일 오전 10시부터 20일까지 가장 큰 규모의 정기 세일 '사이다 특가'를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사이다 특가는 연간 4회 파격 할인가로 항공권을 판매하는 에어서울의 정기 이벤트로, 최저가 항공운임이 실제 사이다 가격인 1000원이란 점이 특징이다. 해당 이벤트는 홈페이지 회원 한정으로, 구매 전 회원가입이 필수다.

이번에는 나트랑, 다낭, 보라카이, 코타키나발루, 괌 등 10개 노선이 대상이며, 1인 편도총액운임 기준 최저가 △다카마쓰 3만4900원 △오사카 4만3900원 △홍콩 4만5900원 △동경(나리타) 5만4900원 △다낭 5만6900원 △코타키나발루 5만7900원 △보라카이 6만9900원 △괌 7만5900원 △씨엠립 11만3900원부터다. 탑승 기간은 2월 1일부터 10월 24일까지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해당 이벤트는 15일 오전 10시에 1000석, 16일 오전 10시에 각각 1000석의 특가 좌석이 추가로 열리기 때문에 첫 날 항공권 구매에 실패해도 다시 도전할 수 있다"며 "선착순 판매 좌석으로 조기 소진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