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신입사원, 경기 광명서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활동
대우건설 신입사원, 경기 광명서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신입사원들이 경기도 광명시 소하동 일대에서 연탄을 배달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대우건설은 지난 8일 경기도 광명시 소하동 일대에서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9일 밝혔다. 

이날 봉사활동에 참여한 신입사원 130명은 연탄 5400장을 소하동 일대 독거노인 등 저소득층 18가구에 직접 배달했다. 연탄은 대우건설 퇴직임원모임인 '우건회'가 '따뜻한 한반도 사랑의 연탄나눔운동'을 통해 후원했다.

대우건설은 2011년부터 매년 서울 중계동 104마을, 상계동 양지마을, 광명 소화동 등지에서 연탄배달 봉사활동을 진행 중이다. 이 밖에도 2018년부터는 해비타트 서울지회와 함께 어려운 이웃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있다. 올해 총 5회의 집고치기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중구지원봉사센터와 협업해 다양한 지역사회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신입사원들이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활동으로 회사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데 일조해 의미를 더했다"며 "올해에도 9차례에 걸친 릴레이 봉사활동을 통해 전 임직원이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