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구자은 LS 회장 "차별화된 사업모델 창출, 혁신 박차"
[CES 2020] 구자은 LS 회장 "차별화된 사업모델 창출, 혁신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CES 방문, AI·5G 등 첨단 기술 트렌드 체험
구자은 회장(오른쪽)이 CES에 참가해 프랑스 기업의 첨단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사진=LS그룹)
구자은 회장(오른쪽)이 CES에 참가해 프랑스 기업의 첨단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사진=LS그룹)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구자은 LS그룹 미래혁신단장 겸 LS엠트론 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2020 CES'에 참석해 "디지털 시대에는 업의 구분이 없어지고 사업영역이 새롭게 재정의되고 있다"고 말했다.

구 회장은 지난 7~8일 이틀간 CES를 찾아 삼성전자, LG전자,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의 전시관을 방문해 최신 기술 경향을 직접 살피면서 "이번 전시회를 통해 새로운 기술 동향을 파악하고 미래를 위한 혁신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고 LS그룹이 9일 밝혔다.

구 회장의 이번 일정은 CES 외에도 구글 등 글로벌 IT 기업들 본사와 에자일 소프트웨어 개발 컨설팅사인 피보탈 랩스, 클라우드 기반 고객관계관리 소프트웨어 회사 세일즈포스 등 기술력 있는 회사들을 방문해 LS에 접목할 기술과 경영기법 등에 대한 벤치 마킹도 포함됐다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구 회장은 "이번 CES에서 글로벌 선진 기업들은 단순한 기술, 제품이 아닌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를 결합한 새로운 사업모델을 소개하고 있다"며 "우리 LS도 이러한 솔루션 관점의 시각으로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끌어내야 할 것"이라며 동행한 임직원들에게 주문했다.

IT 선도기업을 방문한 후 구 회장은 "직원들의 몰입도를 높이고, 구성원들의 성장을 끌어낼 수 있는 조직문화가 중요하다"며 "고객을 제품판매 대상이 아닌 함께 고민하는 동반자라 인식하고, 디지털 데이터 기반의 고객 통찰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구 회장은 그룹의 중점 미래 전략인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과제를 촉진하고 '애자일 경영기법'을 전파하는 등 LS그룹 미래혁신단을 이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