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박정호 SKT 사장 "국내 기업 AI '초협력' 제안"
[CES 2020] 박정호 SKT 사장 "국내 기업 AI '초협력'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명 변경 계획도 밝혀···"'하이퍼커넥터' 같은 종합 ICT 기업 의미 담을 것"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로리스 더 프라임 립(Lawry's The Prime Rib) 레스토랑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SK텔레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로리스 더 프라임 립(Lawry's The Prime Rib) 레스토랑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인공지능(AI)은 국내에 잘하는 플레이어들이 능력을 합치지 않으면 글로벌에 다 내주고 우리가 플레이어가 아닌 유저가 될 판이다. 한국에 있는 다른 회사들을 더 합쳐 해볼 생각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로리스 더 프라임 립 레스토랑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AI 분야에 대한민국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간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올해 SK텔레콤 3년의 임기가 끝나고 새로운 임기를 맞아 의미 있는 일로 AI에서 초(超)협력을 해야겠다"며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애플 등 글로벌 기업끼리는 이미 협력을 하고 있는데 국내 업체들이 따로 해서는 게임이 되지 않는다. 한국에 돌아가면 국내 주요 ICT 기업에 'AI 초협력'을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지난 7일(현지시간)에는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과 미팅에서도 이 같은 AI 분야 초협력을 제안했고, 고사장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웨이브'를 미디어 분야의 초협력 대표 사례로 들었다. 박 사장은 "최근 부산에서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최고경영자(CEO)를 만났을 때, 웨이브의 지분을 가지고 있으니 헤이스팅스의 태도가 달라졌고, 같이 협력하자했다"며 "초협력을 통해 웨이브라고 하는 방패가 생긴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이 CES 전시장 내 아마존 부스에서 앤디 제시(Andy Jassy) 아마존웹서비스(AWS) CEO와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이 CES 전시장 내 아마존 부스에서 앤디 제시(Andy Jassy) 아마존웹서비스(AWS) CEO와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아울러 박 사장은 "글로벌 회사와는 다른 차원의 협력을 해내야 한다"며 "(글로벌 협력이)지난해부터 시작됐고 올해부터는 꽤나 과실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지난해부터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도이치텔레콤, 싱클레어 등 글로벌 빅 플레이어 들과 협력을 맺고 제반 영역에서 비즈니스 모델을 구체화하고 있다. 또 5G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고 5GX클러스터 '부스트 파크' 등 5G 유스케이스(Use Case)를 선제적으로 제시함에 따라 다양한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러브콜 이어지고 있다는게 회사 측 설명이다. 

박 사장은 "올해는 글로벌 협력을 더욱 가속화할 계획"이라며 "이번 CES에서도 아마존웹서비스(AWS) CEO 만나 5G MEC(모바일 엣지 컴퓨팅) 기반 클라우드 사업 논의했고, 글로벌 전기차 기업 바이톤과도 협력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날 간담회에서 박 사장은 SK텔레콤 사명을 바꾸고 통신기업이 아닌 '종합 ICT' 기업으로 변모하는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박 사장은 "현재 통신 매출이 전체 60% 수준인데, 50% 미만으로 내려가면 SK텔레콤이라는 브랜드 대신 이름을 바꿔도 되는 시작점에 와 있다고 판단한다"면서 "'하이퍼커넥터' 같은 종합 ICT 기업의 의미를 담은 이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SK텔레콤 자회사로는 IPTV 사업을 하는 SK브로드밴드, ADT캡스(보안), 11번가(커머스), 원스토어 등이 있고, SK텔레콤 내부에서도 모빌리티와 AI(인공지능) 등을 사업화할 수 있는데, 사명을 변경하면서 사업의 분리 상장 등 구조적인 변화가 따를 것이라는 설명이다.

끝으로 박 사장은 "회사가 성장하면서 구성원과 주주가 과실을 같이 가져가야 한다"며 "아직 계획이 구체화하지는 않았지만 올해 말부터 IPO(기업공개)를 시작해 주력 계열사가 앞으로 2∼3년 동안 IPO를 계속하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