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CES 참관단 파견···"기술혁신 현주소 점검"
대한상의, CES 참관단 파견···"기술혁신 현주소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진 사례 벤치마킹 할 수 있는 기회"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사진=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사진=대한상공회의소)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대한상공회의소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가전전시회(CES)에 참관단을 파견했다고 8일 밝혔다.

참관단은 박용만 대한상의회장을 비롯해 지역상의회장 11명이 참가했다. 박 회장은 회장 취임 후 첫 CES 방문이다. 상의는 "이번 참관단은 빠르게 변화하는 산업환경을 파악하고 우리 산업계의 기술혁신 현주소를 점검하기 위한 취지에서 파견했다"고 했다.

참관단은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LG전자, 두산 등 국내 대표기업의 전시 부스를 방문해 무인 자동화 건설 솔루션과 인공지능(AI)·5G·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한 가전제품, 수소연료 자동차 등을 참관했다. 

참관단은 또 전통제조업과 첨단산업이 성공적으로 융합된 도시 시애틀을 방문해  세계 최대 항공기 제작사인 보잉의 시애틀 공장,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 시애틀 본사를 방문한다. 

강호민 대한상의 국제본부장은 "이번 방문은 전통제조업에서 첨단산업으로 성공적으로 전환하고 국내 일자리 창출을 주도하고 있는 선진 사례를 벤치 마케팅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