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스마트도시·혁신창업 '서울세일즈' 美순방길
박원순 시장, 스마트도시·혁신창업 '서울세일즈' 美순방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이 스마트도시와 혁신창업 등 '서울세일즈'를 위해 16일까지 7박10일 일정으로 라스베이거스,샌프란시스코, 워싱턴D.C. 미국 3개도시 순방길에 오른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순방은 지난 16년 이후 4년 만의 미국 순방으로,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 및 미래 혁신기술 경연장인 'CES 2020' 최초 참가와 연계해 계획됐다. CES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에서 주관으로 매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제품 박람회다. IT 산업 트렌드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과 최첨단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들이 필수적으로 참여하는 행사다.

첫 날 일정으로는 CES에 동행하는 20개 혁신 기업에게 무대를 마련해주고, 스마트서울의 대표상품인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비롯한 혁신정책을 알리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와 함께 세계 각국에서 모인 글로벌 기업과 스타트업, 정부, IT 전문가 등과 교류를 통해 서울 스마트도시 경쟁력과 우리 기업을 홍보하는 데 앞장설 예정이다.

실리콘밸리가 자리한 세계적 혁신도시인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창업하기 좋은 도시이자 투자처인 서울 알리기에 나선다. 서울시가 지난 8년 간 역점을 두고 추진해온 혁신창업의 주요 내용과 성과를 홍보한다. 이와 관련해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존 헤네시와 전 구글 회장인 에릭 슈미트와도 각각 면담할 예정이다. 워싱턴D.C.에서는 외교·안보 분야의 싱크탱크인 미국외교협회 초청 좌담회에서 연설하고, 미 국무부 브라이언 불라타오 차관과도 만난다.

박원순 시장은 "CES는 미래 시장을 주도할 전 세계 혁신 제품을 한 자리에서 만나보는 세계 최대 박람회로, 세계적 기업과 스타트업들의 혁신 에너지와 창조적인 열정, 과감한 도전을 경험하고 스마트도시 서울의 경쟁력도 세계에 알릴 계획"이라면서 "동행하는 혁신기업들에겐 해외진출 교두보를 만드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