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오피스텔, 매매가격·수익률↑···"조정대상지역 해제 영향"
부산 오피스텔, 매매가격·수익률↑···"조정대상지역 해제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지난달 부산 오피스텔의 매매가격과 수익률이 동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후 시장의 유동자금이 부산 내 아파트뿐 아니라 오피스텔에도 집중됐다는 분석이다.

7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12월 부산 오피스텔 평균 수익률은 6.3%로 전국 오피스텔 평균 수익률(5.45%) 대비 0.85%포인트(p)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 오피스텔 평균 수익률(5.2%)보다는 1.1%p 높았으며 인천(6.52%)을 제외한 서울(4.84%), 경기도(5.33%)과 비교했을 때도 높은 수치를 보였다. 

부산 오피스텔 매매가격도 상승세다. 통계가 시작된 2018년 1월 이후 22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던 부산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은 12월 1억3049만4000원을 기록, 11월(1억3047만8000원) 대비 1만6000원 상승하며 23개월 만에 올랐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부산 일부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며 오피스텔 시장 분위기도 좋아진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오피스텔 가격 상승세가 지속될 경우 수익률이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부산에서도 해운대구, 수영구 등에 부동산 관심이 집중돼 있기 때문에 지역 내 양극화 현상은 더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