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LG전자, AI·혁신이 이끄는 편리한 삶 제안
[CES 2020] LG전자, AI·혁신이 이끄는 편리한 삶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44㎡ 규모 부스 통해 올레드TV·LG 씽큐 존·LG 시그니처 등 전시  
 
LG전자가 현지시간 7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 전시회에 참가한다. LG전자는 부스 입구에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200여 장을 이어 붙여 만든 '새로운 물결(New Wave)'이라는 이름의 조형물을 연출하고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LG전자 모델들이 LG전자 전시관 입구에 마련된 올레드 조형물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 모델들이 LG전자 전시관 입구에 마련된 올레드 조형물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LG전자는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인공지능과 혁신이 이끄는 편리하고 편안한 삶을 선보였다고 6일 밝혔다. 7일(현지시간)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는 각종 최신 기술과 산업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전시회다. 세계 4400여 개 기업이 참가하고 약 18만 명의 관람객이 찾는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2044제곱미터(㎡) 규모의 부스를 마련,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LG 씽큐(ThinQ) 기반 인공지능(AI) 가전 △LG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 등 로봇 서비스 △차원이 다른 '리얼 8K' TV △초 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LG SIGNATURE) 등을 소개했다.

김진홍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 전무는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해 한층 진화한 인공지능 기반의 홈, 커넥티드 카, 레스토랑 로봇 등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관람객들은 기대 이상의 체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먼저 LG전자 전시관 입구에 있는 초대형 올레드 조형물은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형물은 올레드 사이니지 200여 장을 이어 붙여 관람객들을 환영하는 의미를 담은 '새로운 물결(New Wave)'을 연출했다. LG전자는 다양한 곡률의 올레드 사이니지를 활용해 크고 작은 아름다운 곡선을 구현했다. 올레드는 LCD와는 달리 백라이트가 없어 얇고 폼팩터 혁신이 가능해 조형미를 살리면서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

LG전자는 북극에서 보이는 오로라 보레알리스, 아이슬란드의 빙하 동굴, 지상낙원이라 불리는 모리셔스 등 대자연의 아름다움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심지어 관람객들은 바다의 파도 아래를 걷는 듯한 느낌도 경험할 수 있다. 이어 전시장 입구에 롤러블 올레드 TV 20여 대로 '천상천하(天上天下)'를 주제로 한 올레드 세상을 표현했다. 기존의 롤업(roll-up) 방식뿐 아니라 위에서 아래로 화면을 펼쳐주는 롤다운(roll-down) 방식의 롤러블 올레드 TV도 선보였다. 롤러블 올레드 TV는 음악에 맞춰 위아래로 움직이는 안무를 펼치며 뛰어난 화질을 보여줬다.

LG전자는 '어디서든 내집처럼(Anywhere is home)'을 주제로 LG 씽큐 존을 꾸몄다. LG전자 부스 중 가장 면적이 넓은 LG 씽큐 존은 공간의 경계를 허물고 인공지능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서로 연결해 한층 편안하고 편리해지는 라이프스타일을 선보였다. 인공지능 LG 씽큐는 쓰면 쓸수록 고객의 사용 패턴에 맞춰 진화해 최적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준다. 

관람객들은 전시 공간에 마련된 레스토랑에서 접객, 주문, 음식조리, 서빙, 설거지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봇들도 체험할 수 있다. 클로이 테이블은 LG 씽큐와 연동돼 사용자가 집이나 차량 안에서 인공지능 스피커, TV, 모바일 기기 등을 이용해 음성 명령으로 레스토랑을 예약하거나 변경하고 메뉴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는 현지시간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0에서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LG 씽큐(ThinQ) 기반의 인공지능 가전을 대거 선보인다. 전시회가 열리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 설치한 LG 씽큐 광고판이 관람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현지시간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0에서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LG 씽큐(ThinQ) 기반의 인공지능 가전을 대거 선보인다. 전시회가 열리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 설치한 LG 씽큐 광고판이 관람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사진=LG전자)

LG 씽큐 존은 △집 안에서 누리는 AI 솔루션 LG 씽큐 홈(LG ThinQ Home) △이동수단에서 AI 경험을 보여주는 커넥티드카 존 △사용자와 닮은 3D 아바타를 통해 가상 피팅을 경험하는 씽큐 핏 콜렉션(ThinQ Fit Collection) △로봇을 활용한 다이닝 솔루션 클로이 테이블(CLOi’s Table) 등으로 구성된다.

LG전자는 초고해상도 TV 시장을 본격 공략하기 위해 다양한 라인업의 '리얼 8K' TV 신제품도 선보였다. LG전자는 8K 올레드 TV인 88인치·77인치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뿐만 아니라 8K LCD TV인 75인치 LG 나노셀 8K도 전시했다. LG전자 8K TV 전 모델은 3300만 개 이상의 화소 수는 물론 화질 선명도(CM) 값이 수평 방향 및 수직 방향 각각 90% 수준으로 상하좌우 어느 방향에서도 선명한 8K 해상도를 구현한다. 또 이 제품들은 CES 전시회를 주관하는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의 '8K UHD' 인증 기준을 충족했다.

LG전자는 8K TV 신제품에 더욱 강력해진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3세대(α9 Gen3)도 탑재해 한 차원 높아진 성능을 보여줬다. 알파9 3세대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영상 정보와 소리 정보를 학습한 뒤 최적의 화질과 사운드를 구현한다. 이 밖에도 4K 해상도의 145인치 마이크로 LED 사이니지, LCD TV의 일종인 8K 해상도 80인치 미니(Mini) LED TV 등도 공개했다.

초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LG 시그니처 전시존은 이탈리아 유명 건축가 마시밀리아노 푹사스(Massimiliano Fuksas)의 손길로 꾸며졌다. 지난해 독일에서 열린 가전전시회 'IFA 2019'에 이어 두번째다.  만화경을 통해 볼 수 있는 갖가지 형상에서 영감을 받아 끝없이 펼쳐지는 육각 형상으로 전시존의 주제인 무한(無限, Infinity)을 고급스럽게 표현했다. 전시존에서는 올레드 TV, 냉장고, 세탁기, 가습공기청정기, 에어컨,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 와인셀러 등 LG 시그니처 전 라인업이 소개됐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인공지능 DD(Direct Drive)모터를 탑재한 대용량 트윈워시 △한층 진화한 인공지능을 적용한 인스타뷰 씽큐(InstaView ThinQ) 냉장고 등 차별화된 핵심기술을 기반으로 시장을 선도하는 생활가전도 전시했다. 국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대용량 스타일러도 선보였다.

LG전자는 집 안으로 들어온 채소밭인 신개념 프리미엄 식물재배기도 공개했다. 이 제품은 △디오스 냉장고의 정밀 온도 제어 및 정온 기술 △업계 최고 수준인 인버터 기술 △퓨리케어 정수기의 급수 제어 기술 △휘센 에어컨의 공조 기술 △LED 파장 및 광량(光量) 제어 기술 등 LG 생활가전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집약시켰다.

아울러 LG전자는 혁신적인 IT 신제품도 대거 공개했다. 특히 인체공학적 설계를 적용한 LG 울트라파인 에르고(UltraFine Ergo) 모니터(모델명: 32UN880)를 처음 선보였다. 이 제품은 다양한 방향으로 모니터를 돌릴 수 있어 오랜 시간 모니터로 작업하거나 잘못된 자세로 모니터를 사용해 목과 어깨 등 통증을 느끼는 사용자에게 최적이다.

LG전자가 현지시간 7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 전시회에 참가한다. LG전자는 부스 입구에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200여 장을 이어 붙여 만든 '새로운 물결(New Wave)'이라는 이름의 조형물을 연출하고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LG전자 모델들이 LG전자 전시관 입구에 마련된 올레드 조형물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현지시간 7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 전시회에 참가한다. LG전자는 부스 입구에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200여 장을 이어 붙여 만든 '새로운 물결(New Wave)'이라는 이름의 조형물을 연출하고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LG전자 모델들이 LG전자 전시관 입구에 마련된 올레드 조형물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지난해 말 북미 시장에 본격 출시한 LG G8X ThinQ와 LG 듀얼 스크린도 전시했다. LG전자는 부스 안쪽에 스마트폰 30대로 갤러리를 연출해 듀얼 스크린의 다양한 활용 사례를 보여줬다. 또 관람객들이 LG 듀얼 스크린에 최적화된 콘텐츠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스마트폰 전시관에서는 사이니지 조형물도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두 대의 사이니지가 하나로 합쳐지며 나오는 영상은 듀얼 스크린 사용성이 점차 확장되고 있다는 것을 표현했다.

또 △초경량 고성능 노트북 LG 그램 17 △고성능 게이밍 모니터 LG 울트라기어(UltraGear) △넓은 화면의 모니터 LG 울트라와이드(UltraWide) △메리디안 오디오(Meridian Audio)와 협력으로 고음질을 구현한 사운드바, 엑스붐 스피커 등 제품도 있다.

한편 LG전자는 이번 CES 2020에서 'CES 최고 혁신상'을 포함해 'CES 혁신상'을 대거 수상했다. LG 올레드 TV는 이번 전시에서만 'CES 혁신상' 3개를 받으며 지난 2013년부터 8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생활가전에선 LG 스타일러가 2년 연속 'CES 혁신상'을 수상했으며,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도 혁신상을 받았다.

LG G8X ThinQ(LG V50S ThinQ의 해외향 제품)를 비롯해 첫 5G 스마트폰 LG V50 ThinQ, 손짓만으로 화면을 제어할 수 있고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소리가 나는 4G 스마트폰 LG G8 ThinQ도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이 밖에 △고품질 구형(球形) 얼음을 집에서 즐기는 LG 크래프트 아이스 냉장고 △LG 그램 17 노트북 △사운드바 2종 등도 혁신상을 수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