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중동發 전운고조에 최고치 행진 '뚝'…다우 0.81%↓
뉴욕증시, 중동發 전운고조에 최고치 행진 '뚝'…다우 0.8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욕거래소)
(사진=뉴욕거래소)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미중 무역전쟁이 데탕트 무드로 전황하면서 거침없던 뉴욕증시의 최고치 랠리가 새해벽두에 불어닥친 중동발 전운에 속절없이 꺾였다. 

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3.92포인트(0.81%) 하락한 2만8634.8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3.00포인트(0.71%) 내린 3234.8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1.42포인트(0.79%) 떨어진 9020.77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날 개장 직후 360포인트 이상 급락하기도 했지만, 이후 낙폭을 다소 줄였다. 다우지수는 1개월래 최대 폭 하락이다.

시장은 중동 정세와 주요 경제 지표,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등을 주시했다.

미국은 전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이란 쿠드스군(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의 사령관인 거셈 솔레이마니를 공습해 암살했다. 이란은 '가혹한 보복'을 다짐하고 나섰다.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긴급 성명을 통해 "그의 순교는 그의 끊임없는 평생의 헌신에 대한 신의 보상"이라며 "그가 흘린 순교의 피를 손에 묻힌 범죄자들에게 가혹한 보복이 기다리고 있다"고고 분노를 표출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등 미국 측은 공습이 전쟁을 막기 위한 조치였다며, 추가 충돌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별장인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는 지난밤 전쟁을 중단하기 위해서 행동했다"면서 "전쟁을 시작하기 위해서 행동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이란 정권의 교체를 추구하지 않는다"고도 했다. 다만 "이란이 미국인의 생명을 위협한다면 미국은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서 "이란은 전쟁에서 이긴 적이 없다, 그렇다고 협상에서 잃은 적도 없다"고 말해 추가 무력 충돌보다는 협상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나타내기도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등 미국 정부 당국자들은 긴장을 누그러뜨리려는 발언을 내놨지만, 이번 사태의 무게를 고려하면 이란의 보복과 이에 대한 미국의 추가 군사 행동이 불가피할 것이란 우려가 팽배하다. 미국도 중동에 병력 3500명을 추가 배치키로 하는 등 충돌 가능성에도 대비하는 모습이다.

미국의 제조업 지표가 좋지 않았던 점도 주가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공급관리협회(ISM)는 12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월 48.1에서 47.2로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6월의 46.3 이후 최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49.0에도 크게 못 미쳤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은 중동 이슈가 시장을 지배해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연준 위원들은 경제 전망의 위험이 줄었다면서 경제가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한 현재 통화정책 기조가 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는 호재와 악재가 혼재됐다. 공급관리협회(ISM)-뉴욕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뉴욕시 비즈니스 여건 지수는 전월 50.4에서 39.1로 내렸다. 2016년 5월의 37.2 이후 가장 낮고, 2008년 금융위기 이후로는 두 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반면 미 상무부는 지난해 11월 건설지출이 전달보다 0.6% 증가한 연율 1조3240억 달러(계절조정치)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 0.4% 증가를 상회했다. 지난 10월 건설지출은 당초 0.8% 감소에서 0.1% 증가로 큰 폭 상향 조정됐다.

업종별로는 재료분야가 1.62% 급락했고, 기술주도 1.06% 내렸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중동 지역 긴장에 따른 변동성 장세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AGF 인베스트먼트의 그레이그 발리에르 미국 정책 전략 대표는 "글로벌 원유 시장이 몇 주간 요동칠 것이고, 주식시장도 주의해야 한다"면서 "결국에는 불안정한 휴전이 맺어지겠지만, 이는 오래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상황이 개선되기 전에 더 악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1월 25bp 기준 금리 인상 가능성을 9.4%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2.43% 급등한 14.02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